125.♡.24.172
72.♡.199.187
106.♡.153.97
106.♡.156.114
72.♡.199.162
72.♡.199.190
106.♡.157.73
106.♡.155.38
42.♡.138.17
106.♡.154.42
106.♡.153.34
42.♡.161.95
42.♡.139.17
106.♡.152.103
 

총 게시물 12건, 최근 0 건
   

웨이터도 노하우와 신뢰가 재산입니다.

글쓴이 : 관리자 날짜 : 2014-06-09 (월) 20:59 조회 : 4773
글주소 : http://umz.kr/0LmzT
웨이터도 노하우와 신뢰가 재산입니다. 라는 말에 공감을 느끼고 퍼왔습니다.
사실 제가 여태껏 웨이터를 하면서 제일 중요한게 노하우이고... 다음이 신뢰라고 생각합니다.
유흥업소라는 특수성때문에 손님들이 웨이터라면 신뢰를 별로 하지 않습니다만... 손님들이 그 웨이터를 신뢰를 하고 찾아온다면 그게 바로 메이커 웨이터가 되는것입니다.
 
어느 정치인의 블로그에 웨이터와의 인터뷰 내용이 있어서 퍼왔네요.
 
72_1%B~1.JPG

김승수: 웨이터 월급은 어떻게 책정이 되나요?
 
최경락: 사장님한테 보증금을 넣고, 제 장사를 하는 거죠. 예전에는 맥주 테이블 몇 개, 이런 식이었는데 지금은 내 손님은 내가 프리로 해요. 수입 부분은 판 금액의 몇 프로씩 받아요. 기본이 35천 원이거든요. 아는 손님들이 많이 오는 게 중요하죠.
 
김승수: 경기가 안 좋은데 영향은 없는지…….
 
최경락: 힘들죠. 올해도 경기가 힘들다는 게 느껴지는 게 단체손님들이 없어요. 옛날에는 10~20명이 와서 맥주 10박스 이렇게 시켰는데 요새는 기본 한 박스로 끝내시더라고요.
 
김승수: 가장 힘든 점은 뭔가요?
 
최경락: 손님들끼리 싸움 나는 것이 가장 힘들어요. 무대에서 춤추다 부딪히잖아요. 그런 걸로 주로 많이 싸우시는데, 싸움을 말리다 보면 저희랑 또 싸우게 되는 거예요. 그게 제일 힘들어요. 더구나 손님들이 맨 정신도 아니고. 경찰서 가고 그러면 다음날 미안하다고 그래요. 자기가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고. 한두 대 맞는 것은 술 취한 사람들이니까 이해는 하지만, 도가 지나치면 저희도 어쩔 수 없어요.
 
김승수: 수입은 괜찮은가요?
 
최경락: 수입으로 따지면, 중소기업 간부만큼은 벌 거예요. 못 버는 웨이터들도 있어요. 이게 자기 노력이거든요. 저 같은 경우는 옛날 돔나이트에서 일할 때 닉네임이 돼지아빠였는데 돼지인형이 있었어요. 그걸 입고 아침 7시에서 9시 사이에 롯데백화점 다리에서 플래카드 양쪽에 걸어놓고 손 흔들고 인사하고 그랬어요. 저녁 홍보는 저녁밥 먹고 7시부터 8시까지 식당 같은데 가서 했어요. 명함 주면 식당 주인들이 싫어해서 손님들한테 홍보는 안 해요. 대신 꼭 주인아줌마들한테 요구르트 한 박스씩 가져다 드렸어요. 그러면 꼭 자연스럽게 명함 주고가이렇게 얘기 하세요. 주인한테 인정을 받아야 해요. 그렇게 노하우가 쌓이면 돼요. 먹고 살겠다고, 손님 받아야겠다고 독하게 마음먹으면 잘 돼요.
 
김승수: 단골손님들이 많은 편인가요?
 
최경락: 젊었을 때 나랑 동갑들이 이제 다 나이 들었어요. 사람을 알아가는 게 제일 남는 것 같아요. 제가 도움 받을 일들 있으면 도움도 받고, 상부상조한다고 하잖습니까. 그래서 아 제가 오래했구나, 느끼죠. 옛날에는 전주에 나이트가 많았었어요. 시내에 한 3, 전북대 앞에 3. 그때는 이 일에 큰 메리트를 못 느꼈어요. 젊은 나이에 여자도 만나고, 결혼을 좀 일찍 했었거든요. 25살에. 애기 낳으면서 담배도 끊고, 원래도 술은 잘 안 먹어요. 또 배신이라면 배신인데 그런 일로 인해서 이 생활이 힘든 적도 있었어요. 내가 왜 살아야 하는지, 왜 일을 해야 하는지, 그런 생각을 많이 했어요.
 
김승수: 건강을 잘 챙겨야겠어요. 새벽에 끝나니까 낮에도 깜깜하게 해놓고 자야겠네요?
 
최경락: 저는 잠을 푹 자버리면 힘들어요. 웨이터들이 밤일 하면서 하지 말아야할 것들이 있어요. 여자, , 도박. 그래서 이 3대 원칙을 꼭 지키려고 해요. 돈을 모으면 조그마한 가게 하나 내는 게 꿈입니다. 술집은 절대 안 해요.
 
최경락 부킹나이트 웨이터는 월 200만원 번다는 학교 선배의 말에 혹해서 웨이터 일을 시작했다. 평일에는 새벽4시, 주말에는 새벽5시에 끝나는 고된 일이지만 한번 웨이터 일을 시작하면 다른 일은 하기 힘들다고 한다. 조그만 가게 하나 차리는 것이 꿈, 단 술장사는 사절이다.
 



관리자 님의 웨이터대기실 최신글 [더보기]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12건, 최근 0 건
제목 글쓴이 조회
 노래방에서 X스를?! 화류계 노래방 웨이터 삶 회원 368
 쟁반 위 음료 쏟지 않고 빠른 속도로…'웨이터 걷기 대회' / SBS 회원 320
 어느 초보 웨이터의 눈물 관리자 3709
 웨이터도 노하우와 신뢰가 재산입니다. 관리자 4774
 연봉 1억5천 웨이터 김용곤 “죽을 생각까지 했다” 눈물고백 +1 관리자 6232
 화류계 생활 13년동안... 세월은 어느덧... +2 부킹매너 6806
 수원 영통나이트(구.샴푸) 웨이터 大모집 * 6월12일오픈 * 부킹매너 7927
 웨이터경력 10년만에 5억을 모은 성실한 청년. 관리자 9397
 쥐잡기,원산폭격... 나이트클럽 웨이터들 "한밤의 전쟁" (뉴스) 보조웨이터 7909
 웨이터 대모집! 초보환영! 경험자 우대! - 메리트나이트에서 연봉 1억에 도전하자! 관리자 16142
 웨이터의 기본자세 +2 관리자 7302
 술값좀 깍지 말아 주세요~ ㅜㅜ 보조웨이터 5246
 
1. 오주ll주오-800점
2. 제로드-600점
3. 은명철-600점
4. 송정철-600점
5. 밝히리-600점
6. 안기범-600점
7. 회원-400점
8. 레몬에이드-300점
9. 주준기-300점
10. 윤국민-300점
11. 채형진-300점
12. 양훈-300점
13. 표동혁-200점
14. goehfdl-100점
15. 치브휴코19-100점
16. 포이즌-100점
17. 장군님-100점
18. 부천놈-100점
19. 세븐에이드--9,500점
 
Copyright ⓒ www. All rights reserved.